본문 바로가기
우리들의 여행(해외 편)/동유럽 편

[오스트리아/빈] 클림트의 황금 <키스>와 팜 파탈의 <유디트>를 만나다.

by 앨리05 2021. 1. 5.
728x90
반응형

[오스트리아/빈] 클림트의 황금 <키스>와 팜 파탈의 <유디트>를 만나다. 

어느 나라나 유명 도시에 가면 그 도시를 대표하는 웅장하고 거대한 건축물이 있다.

대표적으로 화려하고 아름다운 궁전이나 성당 등이다. 보통은 내부까지 둘러보지 않고

오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간다면 꼭 안으로 들어가 봐야 할 곳이 바로

<벨베데레 궁전> 안의 <미술관>이다.

 

이 곳에는 미술에 관심이 없는 사람도 한번쯤은 들어보았고, 한번 보면 그 화려한

황금빛의 강렬함에 잊을 수 잆는 <구스타프 클림트의 키스> 작품을 눈 앞에서 볼 수 있다.  

그림의 유명세에 비해 미술관 안은 생각보다 혼잡하지 않았다.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의 <모나리자> 볼 때처럼 그림 앞에 몰려든 무수한 인파 때문에 저 멀리서 

내가 작품을 보러 온 건지 몰려든 사람들을 통해 유명한 곳에 나도 와봤다란 기분을 느끼러 온 건지

알 수 없는 상태가 되진 않는다.

#벨베데레 궁전 외관 모습. 하지만 내부에 있는 미술관이 더 알짜배기, 클림트의 <키스> 작품을 볼 수 있다.

 


■ 황금빛의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 키스 

나는 미술에 조예가 깊은 편이 아니다.

하지만 미술 회화 작품과 관련된 이야기를 듣는 것은 좋아한다. 

스토리 텔링과 같다고 생각한다. 클림트의 키스에 관한 작품 설명은 워낙에 많으니까

내가 인상 깊었던 부분은 <키스> 그림은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90도 돌려서 뉘어 보면

어떤 각도에서는 여자의 표정이 너무 행복해 보이기도 다른 각도에서는 슬퍼 보이기도 한다고 했다.  

그 후부터 그림 속 여자의 표정에 집중해서 보게 됐는데 구도에서 보면 남자의 남성성이 강조되고

여자가 수동적으로 비춰지기도 하나 왼쪽으로 90도 돌려보니 또 반대로 남성의 위에 누워있는

여성이 능동적으로 보이기도 한다.  

또 저 그림을 처음 봤을 때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이 뭐냐고 물어

'남자의 옷과 네모 무늬'라고 답했더니 그럼 승부욕이 강한 거라고 했다.

뭔가 심리 테스트 같은게 있나 본데 인터넷을 검색해도 관련 내용을 찾지 못해 아쉽다. 

 

#클림트의 작품 <키스>

 

 

■ 구약성경에 나오는 유디트(Judith)_숙명적인 여인, '팜 파탈(femme fatale)'

이 곳에 방문하기 전까지는 회화에서 '유디트'란 제목을 가진 그림의 주제나 의미를 알지 못했다. 

(그냥 우리 나라의 '영희'와 같이 흔하게 있는 서양 여인의 이름으로 붙여진 줄만 알았다.;;;)

'유디트'는 구약 성경에 나오는 아름다운 미망인으로 이스라엘을 침략한 앗시리아 장군

홀로페르네스를 유혹하여 그의 목을 베어 버리고 나라를 구한 영웅이다. 

다른 회화 작품에서는 보통 유디트가 적장의 홀로페르네스의 목을 베거나 자르는 장면이 많다.

하지만 클림트의 작품에서는 뭔가 유디트가 황홀해하는 듯 묘한 심리 상태를 독특하게 나타내는 것이

확실히 이 사람만의 작품 세계가 남다르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클림트는 영웅, 애국심 숭고한 주제보다는 남자를 유혹에 빠트릴 수 있는 여성의 위험한 매력 

'팜 파탈'적인 부분을 주목해 나타내고 있는 듯 하다. 

#<유디트>를 새롭게 해석한 작품

 


 

#벨베데레 미술관 안에서 밖을 바라본 모습, 궁전의 정원도 아름답다!!

벨베데레 궁전 미술관에서는 오스트리아의 또 다른 유명 화가인 '에곤 실레'의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박물관을 가도 웬만하면 굿즈 같은 것은 잘 사지 않는데 <키스> 작품을 보고서는

책갈피라도 사지 않을 수 없었다. 아마 이 기분을 가보신 분이라면 잘 알 듯하다. 

 

미술사에 관심이 없더라도 비엔나에 간다면 <벨베데레 궁전의 미술관>은 꼭 들러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사실 비엔나에 가게 되면 너무 볼 것들이 많아서 유명한 작품이지만 쉬이 놓치는

경우도 많다. 나도 두번째에 비엔나에 방문해서나 <클림트의 작품> 들을 보게 되었다.

 

내가 여행을 좋아하는 또 다른 이유는 이렇게 평소 내가 접하지 않은 것들과 마주할 기회가

생긴 다는 것. 그리고 그것을 통해 새로운 지식이나 이야기를 또 배우고 새롭게

생성하게 된다는 점 때문이다.

 

바로 벨베데레 미술관에서 처럼. 

 

<함께하면 좋은 글>

오스트리아 '잘츠카머구트' 할슈타트, 겨울 왕국의 배경지

elly05.tistory.com/73?category=898919

 

오스트리아 '잘츠카머구트' : 할슈타트(ft.꼭 한번 가봐야하는 곳)

오스트리아 '잘츠카머구트'_할슈타트 (천상의 세계) 누군가는 이 곳을 '이 세상의 아름다움이 아니다'라고 표현했다. 오스트리아의 서쪽, 알프스의 산맥과 크고 작은 호수들 사이로 아름답다는

elly05.tistory.com

 

오스트리아 그라츠, 크리스마스 마켓

elly05.tistory.com/78?category=898919

 

오스트리아 그라츠(Graz), 유럽 전통 크리스마스마켓(Ft.세빛둥둥섬)

오스트리아 그라츠, 유럽의 크리스마스 마켓 오스트리아 그라츠에 기차를 타고 도착한 건 밤 8~9시경으로 기억한다. 늦은 밤이 여서 였을까, 아니면 눈앞에 펼쳐진 도심의 화려한 조명 때문이

elly05.tistory.com

728x90
반응형

댓글10

  • 노마드해빙 2021.01.05 17:25 신고

    코로나가 빨리 종식되서 비엔나에 방문할 기회라도 있었으면 하네요^^
    답글

  • 이 그림을 본다고 벨베데레궁전에 갔었어요~^^ 생각보다 그림의 사이즈가 너무 커서 놀랐다는~겨울에 가서 뒤에 넓은 정원이 온통 눈밭이었던 기억이 있네요~꽃이 피는 계절에 다시 한번 가고싶은 곳이에요.
    답글

  • 올리브나무7 2021.01.05 20:47 신고

    클림트는 제가 좋아하는 화가 중 한 명입니다.
    황금빛 가득, 관능적인 화풍이 좋았는데
    방구석 미술관에서 클림트에 대한 설명을 듣고 더 좋아졌네요.
    언젠가는 저도 kiss 원본을 볼 날을 기다려봅니다^^
    답글

  • 벨베데레 미술관 기회가 된다면 가보고 싶네요.^^
    답글

  • 예스파파 2021.01.05 23:40 신고

    너무 멋있네요..
    저에게는 어려운 분야지만 그저 해외에서 이런걸 본다는 자체가
    정말 행복하고 아름다운 일인것 같아요!
    기회가되면 저도 경험해 보고 싶네요^^
    답글

    • 앨리05 2021.01.08 00:49 신고

      꼭 미술에 엄청난 조예가 있지 않아도
      해외에 나가 이런 작품을 보면 배우고 느끼는 것들이 느는 것 같아요. 시기가 좀더 좋아지면 좋은 기회 가지시길 바래요^^

  • 정. 2021.01.07 11:38 신고

    미술을 이렇게 이야기 처럼 설명해 주면 재미도 있고 흥미도 있고 더 관심을 가지게 되는 것같습니다.
    스토리가 있으면 관심이 더 생기고 재밌어 지는 것 같습니다.
    저도 유럽가서 직접 보고 싶습니다~~~

    답글

    • 앨리05 2021.01.08 00:41 신고

      저도 미술이나 회화를 잘 알지 못하지만
      그래도 이렇게 작품을 보게 되면서
      스토리나 작가 등등 알게되는 것들이 많아지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