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들의 여행(해외 편)/북유럽 편4

[유럽여행]스웨덴 스톡홀름3_바사호이야기, 스톡홀름증후군?? '대항해 시대' 라는 단어를 들으면 떠오르는 이미지들이 있을 것이다. 넓디넓은 바다, 보물선, 해적, 금, 새로운 대륙을 발견하기 위해 떠났던 사람들,,, 게임,,, 영화,,, 등등. 스웨덴 박물관의 주인공은 바로 '바사호 박물관' 이 아닌가 싶다. 스웨덴의 '바사호'는 영화'케리비안의 해적' 시리즈에 등장하는 유령선(플라잉 더치맨)의 모델이 되기도 했다. 왜냐하면, 실제 '바사호'는 스웨덴 스톡홀름 항에서 출항과 동시에 바닷속으로 침몰한 화려하지만 슬픈 배니까. [바사호가 유령선이 된 이유] 이 배를 만든 시간과 노력이 허무하게,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1628년 8월 10일, 첫 출항한 배는 출항한 지 30분 만에 가라앉았다고 한다. 갑작스러운 돌풍과 출항 후 쏘아 올린 대포의 반동이 합쳐져 .. 2020. 6. 6.
[유럽여행] 스웨덴 스톡홀름2_감라스탄 거리를 정처없이 [유럽여행] 스웨덴 스톡홀름2_감라스탄 거리를 정처없이 스톡홀름의 구시가지 감라스탄(스웨덴어로 '옛 도시'라는 뜻)을 그냥 정처 없이 돌아다녀봐도 좋을 것이다. 여느 유럽의 광장과 구시가지가 그렇듯 골목골목 작고 귀여운 상점과 오래된 길과 주택이 주는 고풍스러운 느낌을 느낄 수 있다. 그래서인지 스웨덴 감라스탄의 골목골목으로 이어진 길들을 걸으며 유독 '길'에 의미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한 것 같다. 감라스탄에는 중세 시대의 거리, 르네상스식 건축 등으로 관광객들이 많이 몰린다. 유럽을 여행하며 늘 생각하던 것이 '고딕 양식' '바로크 양식' '르네상스 양식'등 학교 수업에서 그저 흘려들었던 이러한 건축 양식에 대해 조금만 더 공부를 하고 왔으면, 비슷한 듯 하나 그 도시만의 특징과 유럽의 옛 도시가 들려.. 2020. 5. 30.
[유럽여행]스웨덴 스톡홀름1_박물관의 섬(열대 우림속으로..) 북유럽의 베니스, 스톡홀름. 섬과 섬 사이를 배로 이동하며 투어를 할 수 있다. 그중 여러 박물관이 모여 있는 박물관의 섬이 있는데 가장 유명한 Vasa Museum(바사호 박물관)부터, 희한한 동물을 만날 수 있는 아쿠아리움, 향, 에로틱한 감정을 주제로 한 현대 미술관등 하나하나씩 길을 걸으며 돌아볼 수 있는데, 퀄리티가 좋고 흥미로와서 재미난 체험을 원하는 분들은 걸으며 하나씩 방문하면 새로운 지식과 영감을 받을 수 있을 듯하다. [스톡홀름 Aquaria] 열대 우림 탐험,,, 상당히 자연 친화적인 이고 잘 꾸며진 수족관이다. 단순히 큰 수족관에 있는 어류들이 아닌, 규모도 크고 섹션별로 열대 우림의 느낌이 나게 실제 생태계와 비슷하게 꾸며놓아 탐험가가 되어 신기한 동물 그리고 수조관이니,,, 어류.. 2020. 5. 30.
[유럽여행]벨기에 브뤼헤_운하 투어(영상)와 풍차 마을 벨기에 브뤼헤_운하 투어와 풍차 마을 유럽의 운하 도시하면 흔히들 유럽의 베니스를 떠올리지만, 아름다운 주택가 골목골목을 흐르는 운하를 따라 배로 여행을 하는 낭만은 벨기에 브뤼헤에서도 느낄 수 있다. 도시의 이름은 플랑드르어로 브뤼헤(Bruges), 프랑스어로 브뤼주, 영어식으로는 브루게(Brugge) 라고 다양하게 부르니,기차표를 예약 할때나 지도를 볼때 유의하여 스펠링을 잘 볼것. 난 처음에 다 다른곳인 줄 알았다.;;;; 베니스의 대운하는 배, 보트 여러 교통수단이 왔다 갔다 하는 화려하고 큰 해상도시에 가까운 느낌이라면, 브뤼헤는 뾰족뾰족한 고딕의 오래된 유럽 주택가와 건축물 사이사이를 아담한 크기의 배를 타고 운하 사이사이를 누비는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다. [브뤼헤 운하 투어] 브뤼헤는 벨.. 2020. 5. 27.